프랭크 시내트라의 노래로 알려진 ‘마이 웨이’는 샹송이 원곡이었다. 1967년 가수 클로드 프랑수아가 질 티보와 함께 작사하고, 자크 루보와 함께 작곡한 ‘콤 다비튀드(Comme d’Habitude)’는 의역하자면 ‘늘 그랬듯이’다. 원곡은 우리가 알고 있는 노랫말과는 사뭇 다르다.


“눈을 떠서 너를 흔들어 보지만 잠에서 깨어나지 않네. 늘 그랬듯이/ 나는 네가 추울까 봐 이불을 덮어주지. 늘 그랬듯이/ 내 손은 나도 모르게 네 머리칼을 쓰다듬지. 늘 그랬듯이.” 사랑하는 사람을 떠나보냈지만 마치 옆에 둔 것처럼 하루를 시작하는 남자의 얘기를 시적으로 노래하고 있다. 안타까운 사랑 얘기가 부드러운 프랑스어와 어우러진 노래다.


1969년 27세의 싱어송라이터 폴 앵카는 프랭크 시내트라를 염두에 두고 영어로 개사해 헌사했고,원곡보다 유명해졌다. 그러나 고독한 사랑노래는 확신에 찬 인생노래로 변질됐다. 


나는 최선을 다해 인생을 살아왔고, 이뤄야 할 것들을 다 이뤘노라고 노래한다. 또 모든 것에 정면으로 맞서왔고, 부끄러운 짓은 안 했다고 고백한다. 이러한 노랫말 때문에 이 노래는 한때 성공한 인생을 살았다고 자부하는 중장년 신사들의 18번이었다. ‘자존감의 끝판왕’쯤 되는 노래지만 젊은층들에게는 ‘꼰대들의 애창곡’으로 비치기도 했다.


‘클로클로’라는 애칭으로 불렸던 클로드 프랑수아는 프랑스인들의 사랑을 받았고, 지금도 이 노래는 프랑스인들이 사랑하는 샹송으로 손꼽힌다. 그러나 1978년 3월 파리의 자택에서 전구를 바꿔 끼우려다 감전당해 39세의 나이로 요절했다. 정작 클로클로는 프랭크 시내트라와 만났지만 ‘마이 웨이’를 쓴 원곡자라고 밝히지 못했다는 뒷이야기도 있다.


<오광수 부국장·시인>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Posted by mx2.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