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바람이 치던 바다/ 잔잔해져 오면/ 오늘 그대 오시려나/ 저 바다 건너서/ 저 하늘에 반짝이는/ 별빛도 아름답지만/ 사랑스런 그대 눈은/ 더욱 아름다워라/ 그대만을 기다리리/ 내 사랑 영원히 기다리리.”

모닥불 피워놓고 마주 앉아서 통기타를 치며 싱어롱을 주도해야 ‘멋진 오빠’로 행세하던 시절이 있었다. 포크의 전성시대였던 1970년대 얘기다. 그 시절 단골 레퍼토리의 0순위에 꼽힌 노래가 비로 ‘연가’였다. 그런데 이 노래가 태평양의 섬나라 뉴질랜드의 전통 민요라는 건 알려지지 않았다. 뉴질랜드 원주민인 마오리족 노래 ‘포카레카레아나(Pokarekareana)’가 탄생한 곳은 뉴질랜드 북섬 로토루아의 호수 한복판에 있는 섬 모코이아였다.


로토루아 호수 근처에 살던 족장의 딸은 모코이아에서 건너온 청년을 사랑했다. 그러나 족장의 딸은 귀족이었고, 청년은 미천한 신분이었다. 족장은 딸이 모코이아에 가지 못하도록 카누 탑승을 금했다. 청년은 매일 저녁 구슬프게 피리를 불었다. 족장의 딸은 목숨을 걸고 섬까지 헤엄쳐 가서 청년을 만났고, 두 사람은 드디어 결혼 허락을 받아냈다. 오클랜드에서 3시간 거리의 로토루아는 간헐천이 솟구치는 온천 관광지로 우리 여행객들에게도 친숙하다.


이 노래는 1914년 투모안(Tomoan)에 의해 편곡됐고, 마오리족 출신의 뉴질랜드 국민가수 키리 테 카나와(Kiri Te Kanawa)가 불러 유명해졌다. 한국전쟁 때 참전한 뉴질랜드군에 의해 번안되어 불리기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노랫말은 “거센 북풍이 몰아쳐도 당신이 건넌다면 잠잠해질 거예요”로 해석되는 원작과 다소 차이가 있다.


2009년 김용화 감독의 영화 <국가대표>에 뉴질랜드 팝페라 가수 헤일리 웨스튼라가 불러 삽입됐다. 국내에선 포크 가수 김세환과 은희 등이 불러 음반 등에 담았다.


<오광수 대중음악평론가>


은희 등이 불러 음반 등에 담았다.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Posted by 경향신문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