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갓쉰동- 꿈꾸는 건 산다는 의미(http://dreamlive.tistory.com/)




MBC 월화드라마 동이에서 새로이 등장한 인원왕후 역을 맡은 오연서가 동이를 보는 시청자들에게 많은 이슈를 제공하고 있다.


인원왕후 역의 오연서는 1987년 생으로 주인공 동이역의 한효주와 동갑이다. 오히려 생일은 한효주가 더 빠르다. 그런데 1702년 10월 인원왕후가 왕비가 되었을 때 나이가 16살이었다. 오연서는 16살의 인원왕후 역을 맡았고, 한효주는 1670년 생으로 33살의 배역을 맡고 있다.


여기서 너무 나이가 많은 오연서를 인원왕후 배역으로 한 것이 아닌가 하는 의구심을 들기에 충분하다. 오연서는 분명히 주인공보다 나이가 더 많아 보인 것 또한 사실이다.


그런데 재미있는 사실은 1681년 인현왕후가 왕비가 되어 들어 올 때 나이가 15살이었다는 것이다. 숙빈최씨가 인현왕후의 말동무로 함께 궁에 들어올 때 나이는 12살이었다.


드라마 동이에서 한효주는 궁에 들어온지 얼마 지나지 않아서 바로 성인역으로 바뀌었다. 또한, 인현왕후 역의 박하선은 1987년으로 한효주, 오연서와 동갑이었다. 그러니 오연서는 안되고 박하선과 한효주는 된다는 발상은 조금 아이러니 하다. 이들의 공통점은 나이도 같지만, 연기력 논란에 휩싸였다는 것이다.


물론, 박하선은 오연서와 다르게 동안이었고, 동이를 띄우기 위한 병풍 왕비에 지나지 않았었다. 말없는 박하선은 역대 최고의 인현왕후로 칭송되기도 했었다. 반면에 오연서는 주인공과 초기에 대립하는 역을 맡음으로 해서 까칠한 연기를 할 수 밖에 없었다.


그러니 당연히 오연서는 맡겨진 배역에 충실할 수밖에 없었다.


드라마 동이에서 인현왕후는 1701년 8월 14일 새벽에 죽는다. 숙빈최씨 역을 맡은 동이는 1701년 9월 하순경 숙종에게 인현왕후를 죽게 만든 세력이 장희빈이라고 잠자리 송사를 하였는지는 알 수 없지만, 장희빈이 인현왕후의 죽음에 관련이 있다는 것을 알린다.
 


 이때에 이르러 무고(巫蠱)의 사건이 과연 발각되니, 외간(外間)에서는 혹 전하기를,

“숙빈(淑嬪) 최씨(崔氏)가 평상시에 왕비가 베푼 은혜를 추모(追慕)하여, 통곡(痛哭)하는 마음을 이기지 못하고 임금에게 몰래 고(告)하였다.”


이후 숙종은 바로 장희빈을 인현왕후의 사사에 관련이 있다 생각하고 장희빈을 사사하도록 하고 직접 관련자를 국문한다. 하지만, 많은 중신들이 장희빈 구명운동을 버린다. 이유는 세자의 모후로 장희재와 장희빈이 죽게 된다면, 세자가 흔들리고 조선이 흔들린다는 것이다. 드라마 동이에서 처럼 숙종의 어명이 떨어지기가 무섭게 장희빈이 처형되지 않는다는 것이다.


치열한 공방 끝이 제주도에 유배되어 있던 장희재는 한양에 끌려와 죽고, 장희빈은 1701년 10월 10일 자진하게 된다.


드라마 동이를 보자면 인현왕후가 죽은 바로 후에 왕비를 세우는 일에 집중하고 동이(한효주)를 왕비로 세우려 하였으나 동이의 거절로 실패한 것으로 나오고 장희빈이 죽은 얼마 지나지 않아서 바로 인원왕후를 왕비로 내세우는 장면이 나온다. 물론, 화면상으로는 1702년에 왕비로 내세운 것으로 나오지만, 극중에서는 장희빈이 죽은 바로 몇일 후에 지나지 않는 것으로 그려지고 있다.


 

그런데 시간은 살과 같이 흘러서 인현왕후가 1701년 8월 14일에 죽고, 바로 숙의였던 동이가 숙빈이 되는 것으로 설정이 되었다. 이유는 숙빈최씨를 왕비로 세우기 위한 명분축적이라고 말하고 있다. 하지만, 숙의였던 동이가 숙빈이 된 때는 인현왕후의 죽음과 하등 상관이 없다. 숙의 최씨가 숙빈이 된 때는 인현왕후가 죽기 한참전이 1699년 10월 23일 단종의 복위를 기념해서 귀인이었던 최씨를 숙빈으로 봉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때 동이에는 절대 등장하지 않는 숙원 박씨와 숙원 유씨를 숙의로 승급시키고 있다.


드라마 동이를 보고만 있다면 숙종은 동이만을 사랑하는 것으로 그려질 수 밖에 없도록 만들어 버렸지만, 실제 숙종은 희빈장씨 뿐만 아니고 숙빈최씨를 비롯한 무수히 많은 빈과 후궁을 두고 있었다고 보여진다. 하지만, 동이를 위한 드라마를 만들기 위해서 이병훈과 김이영은 과감히 다른 비.빈과 후궁을 없애는 패악을 저질러 버린다.


어쨌든 인원왕후는 왕비가 된 후 바로 연잉군을 궁 밖으로 보내기 위해서 혼사를 준비한다. 그런데 동이는 연잉군을 궁 밖으로 보내지 않기 위해서 계략을 꾸미고, 차천수가 협박을 하여 성사 시켰다고 나온다.


문제는 동이에서는 인원왕후가 1702년 10월 왕비가 되고 바로 연잉군을 쫓아내는 것으로 그렸지만, 실제 역사에서는 연잉군은 1704년 2월 21일에 진사 서종제의 딸과 결혼을 한다.


이때 연잉군의 나이는 1694년 생으로 11살이 된다. 드라마 동이처럼 연잉군이 나이가 어리지 않았다는 뜻이다.
 

연잉군(延礽君) 이금(李昑)이 진사(進士) 서종제(徐宗悌)의 딸에게 장가들었다. 임금이 임창군(臨昌君) 이혼(李焜)에게 주혼(主婚)하게 하고, 서종제에게는 직을 제수하라고 명하고, 가례청(嘉禮廳)의 당상(堂上) 이하에게 차등있게 상을 내리고, 도청(都廳) 김문룡(金文龍)은 통정 대부(通政大夫)로 승진시켰다. 이 혼인은 사치가 법도를 넘어 비용이 만금(萬金)으로 헤아릴 정도였다.



또한, 드라마 동이를 보고 있노라면 숙종은 연잉군이 궁에서 지내기를 바랬고, 숙빈최씨는 연잉군을 궁에서 지내도록 하기 위해서 무리수를 두는 것으로 나오지만, 전혀 그런 기미가 없다. 오히려 숙종은 연잉군의 혼사에 과도한 비용을 지출하여 중신들의 원성을 사고 있을 뿐이다. 문제는 백성을 생각하고, 깨어 있는 동이가 자신의 아들의 결혼에는 물불을 가리지 않는 장희빈이 되어 버린다. 많은 사람들은 장희빈의 죽으니 인원왕후를 장희빈으로 만들어  동이와 대립하도록 하는 것이 아닌가? 의문을 표하지만, 오히려 동이의 하는 짓은 드라마 상의 장희빈과 별반 차이도 없다.
 

전교(傳敎)하기를,

“왕자(王子)가 저택이 있어야 출합(出閤) 할 수 있는데, 연잉군(延礽君)은 길례(吉禮)가 이미 지났어도 아직 제택(第宅)이 없고, 방금 큰 역사(役事)가 한참이어서 영조(營造)하기 어려울 것 같은데, 이것도 또한 부득이한 일이니, 먼저 해조(該曹)로 하여금 값을 주도록 하라.”

하였다. 


연잉군(延礽君)의 어머니 숙빈(淑嬪) 최씨(崔氏)는 이현(梨峴)에 갑제(甲第) 가 있는데, 임금은 또 왕자(王子)를 위하여 별도로 저택을 세우고자 하였으나, 조신(朝臣)들 사이에 말이 있을까 두려워하여 우선 부득이하다는 전교(傳敎)를 내렸으니, 중외(中外)가 남몰래 탄식하였다.

동이에서 숙종은 동이의 계략에 탐복하는 것으로 나오지만, 실제 숙종은 연잉군이 궁밖에 나가서 사는 일에 적극동조를 하고 있을 뿐이다.



위의 기록만으로도 숙빈최씨는 드라마 동이에서 처럼 백성을 생각하는 것 보다는 자신의 영달을 위해서 묵묵히 숙종의 뜻에 따름을 알 수 있고, 오히려 연잉군을 위해서 결혼과  연잉군이 살집을 위해서 숙종에게 물밑교섭을 했을 가능성이 있지 않는가?


왕의 성(姓)은 이(李)이고, 휘(諱)는 금(昑)이고, 자(字)는 광숙(光叔) 이니, 숙종 대왕(肅宗大王)의 둘째 아드님이고, 어머니는 화경 숙빈(和敬淑嬪) 최씨(崔氏)로 갑술년(1694년) 9월 13 순일에 창덕궁(昌德宮)의 보경당(寶慶堂)에서 탄생하셨다. 왕은 어려서부터 재주가 뛰어나고 오른 팔에 용의 비늘 같은 무늬가 있었는데, 숙종께서 늘 재기(才器)를 중하게 여겨 양성(養性) 이라는 헌호(軒號)를 내려서 그 덕을 권면(勸勉)하고 6세 때에 연잉군(延礽君)을 봉(封)하셨다.

 

드라마 동이에서 연잉군은 동이가 궁 밖에서 나은 것으로 설정이 되어 있지만, 연잉군은 창덕궁 보경당에서 태어나 궁을 떠난 때는 서종제의 여식과 결혼 한 후이다.


드라마 동이는 세월이 떠난 화살과같이 번개불에 콩구어 먹듯이 일사천리로 전개되고 있다. 숨이 가쁠만큼 따라가기가 힘들정도이다. 하지만, 최소한 지킬것은 지켜야 하지 않을까? 동이에서 역사와 부합되는 장면을 찾기가 더 힘들다. 역사가 바로서야 나라가 바로 선다고 한다. 하지만, 있는 역사도 드라마로 망치고 있으니 사학을 하는 사람들 중에서 동이를 보고 한숨을 쉬는 사람들이 많다는 말이 괜한 헛소리가 아닐것이다.

드라마 동이에서 처럼 연잉군이 궁 밖에서 죽을지도 모르니 "죽어도 못보내" 궁궐에서 키워야 겠다고 하는 설정은 있을 수 없다는 것이다.

저작자 표시
신고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Posted by mx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