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영화 <군함도>가 최근 극장에서 막을 내렸다. 역사적인 영화가 될 수도 있었을 텐데 이래저래 진한 아쉬움이 남는 것은 나만이 아닐 것이다. 15세 이상 관람가 영화라 중 2학년 아들과 함께 그 영화를 보러 갔는데 영화 중간에 몇 번이나 아이의 눈을 가려야만 했다. 너무 잔인한 장면 때문이다.     

 

영화 <군함도>의 한 장면.

 

영화는 선정성, 모방성, 폭력성을 따져서 입장 가능 등급을 매기는 것으로 알고 있다. 2013년 개봉되어 900만 이상이 본 <설국열차>도 우리나라에서는 15세 관람가였는데, 너무 잔인한 장면이 많이 나와 북미지역에서는 19세 이상 관람가 판정을 받았다. <군함도>뿐만 아니라 지난해 개봉한 15세 이상 관람가 <곡성>도 마찬가지다. 우리나라는 영화등급 판정 항목에서 폭력성을 너무 관대하게 여기는 것 같다. 영화뿐만이 아니다.

 

스포츠채널에서 가장 많이 나오는 종목이 UFC 등 격투기다. 유혈이 낭자한 상대방의 얼굴을 주먹과 팔꿈치, 무릎으로 가격하고 목을 조르는 경기다. 이런 장면을 우리의 아이들은 낮이고 밤이고 볼 수 있다. 아무리 허가받은 정식 스포츠 종목이라 할지라도 청소년들에게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면 방영시간이라도 조절해야 된다고 생각한다. 자꾸 보면 무뎌지고, 모방하게 되는 것이 사람이다. 감수성이 예민한 성장기 아이들은 더욱 그러하다. 요즘 청소년들의 잔인한 폭력사건과 살인사건이 끊이질 않는데, 여기에는 잔인한 영상에 너무나 쉽게 노출되는 우리나라의 현실도 책임이 있을 것이다.

 

자녀들을 올바르게 키워내는 데에는 부모의 책임이 가장 크다. 케이블 방송을 육성하고, 영화산업 육성을 위해 등급 허가를 내준 결과가 아이들에게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면 부모가 차단하는 수밖에 없다. 세월호 참사 때 등장한 “내 아이는 내가 지켜야 된다”라는 말을 집 안에서도 TV 리모컨을 붙잡고 외쳐야 하는 험악한 시대다.

 

<이종훈 | 의사>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Posted by mx2.0